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IET 김철중 사장, 中 창저우 공장 방문…글로벌 현장경영

송고시간2023-03-17 08:36

댓글

"글로벌 공급체계 기반으로 고객 포트폴리오 확장"

SK아이이테크놀로지 김철중 사장(가운데)이 지난 14일 중국 창저우시에 위치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 중국 생산공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생산 시설을 둘러 보고 있다.[SK아이이테크놀로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아이이테크놀로지 김철중 사장(가운데)이 지난 14일 중국 창저우시에 위치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 중국 생산공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생산 시설을 둘러 보고 있다.[SK아이이테크놀로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SKIET) 김철중 사장이 국내와 해외 생산기지를 연이어 점검하며 현장 경영에 나섰다.

SKIET는 김 사장이 지난 13∼15일 중국 창저우시의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 생산공장을 방문했다고 17일 밝혔다.

김 사장은 현지 생산 라인을 점검하고 코로나로 힘든 시간을 보낸 중국 사업장 구성원을 격려했다.

또 현지 정부 관계자를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창저우 공장은 SKIET 최초의 해외 생산기지로 한국 증평, 폴란드 실롱스크 공장과 함께 SKIET의 주요 생산거점 중 한 곳이다.

또 창저우 공장은 연간 6억7천㎡ 규모의 분리막 생산 능력을 갖췄다. 이는 전기차 약 89만대에 들어가는 규모다.

지난해 12월 부임한 김 사장은 SKIET 경쟁우위 확보를 위한 핵심과제로 글로벌 공급체계 구축을 내세운 바 있다.

그는 올해 1월 충북 증평공장 및 SK이노베이션[096770] R&D센터인 환경과학기술원을 방문했으며, 상반기 안으로 폴란드 사업장도 방문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기술, 원가경쟁력, 글로벌 공급체계를 기반으로 고객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나가야 한다"며 "회사의 핵심과제 달성을 위해 중국, 폴란드 등 글로벌 생산기지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제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