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재 술'이라던 양주, 대형마트서 국민 술 소주 매출도 넘었다

송고시간2023-03-19 05:56

댓글
이마트 성수점
이마트 성수점

[이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대형마트에서 양주 매출이 국민 술 소주를 넘어섰다.

코로나 이후 MZ세대를 중심으로 위스키 인기가 치솟았고, 한때 '아저씨 술'로 취급받았던 양주를 마시는 것이 '힙' 한 것으로 인식되면서다.

이마트는 올해 1∼2월 위스키, 브랜디, 럼처럼 통상 양주로 분류되는 주류 매출이 소주보다 3.6% 더 높았다고 19일 밝혔다.

1∼2월의 소주 매출을 100%로 놓았을 때 양주 매출 비중은 2021년 81.3%에서 지난해 95.8%까지 늘었고 올해 들어 103.6%로 소주를 넘어섰다.

반면 이 기간 수입 맥주 비중은 77.1%에서 66.7%, 58.9%로 계속 줄었다.

연간 기준으로도 소주 대비 양주 매출 비중은 2021년 71.6%, 지난해 76%로 높아졌다.

양주 매출은 지난해 20.2% 증가했고 올들어 2월까지도 9.2% 늘어났다.

반면 소주 매출 증가율은 지난해 13.1%, 올해 1% 등 양주 증가세에 미치지 못하면서 매출 비중이 뒤집힌 것이다.

이마트의 위스키 구매 고객을 연령대별로 분석해보면 30대 이하가 39.4%로 가장 많았고, 40대는 24.3%, 50대는 17.4%, 60대는 6.6% 순이었다.

젊은 층은 도수가 높은 양주를 주로 하이볼 등으로 만들어 즐겼는데, 이런 추세는 관련 상품 매출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이마트에서 지난해 소주잔 매출은 31.8% 줄었지만, 위스키 전용잔 매출은 340% 늘었다.

또 토닉워터 같은 탄산 믹서(63.8%)와 레몬(16.4%)도 잘 나갔다.

이마트 주류 바이어는 "커지고 있는 홈술, 혼술 트렌드의 가장 큰 혜택을 받은 주종이 양주"라며 "이제는 과거처럼 독주 이미지가 아니라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는 술로 자리 잡으면서 꾸준히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e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