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이인규 회고록'에 격앙…"盧 두 번 죽이는 것"

송고시간2023-03-17 16:34

댓글

"盧 죽음 몰아간 장본인" "검사정권 뒷배 믿고 날뛰어"…盧·文정부 인사들 맹비난

남북정상회담 준비 잘돼갑니까
남북정상회담 준비 잘돼갑니까

(서울=연합뉴스) 박창기 기자 = 오는 28일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노무현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종백 국가청렴위원장 등 장.차관급 인사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뒤 정상회담추진위원장인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07.8.9 changki@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책임자였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노 전 대통령 수사 상황이 담긴 회고록을 발간하자 격앙된 반응을 쏟아냈다.

회고록에는 노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가 모두 사실이었다는 주장과 함께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변호 활동이 부족해 노 전 대통령 서거를 막지 못했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전 부장이 회고록을 통해 노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 전 부장은 언론에 피의사실을 흘리며 고인을 죽음으로 몰아간 장본인"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자신의 잘못을 고인에게 떠넘긴다고 해서 고인에 대한 표적·기획수사가 정당화되지도 않고, 그 책임도 지워지지 않는다"며 "일방적 주장으로 항변할 수 없는 고인을 욕보이는 건 부끄러움을 아는 사람이라면 도저히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대통령을 억울한 죽음으로 몰고 간 정치검사가 검사 정권의 뒷배를 믿고 날뛰는 행동"이라며 "노 전 대통령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문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변호 활동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에 대해선 "왜 전관예우를 활용하지 않았냐는 거다. 쉽게 말해 왜 검사들 접촉해 정보도 얻고, 방향을 협의하지 않았냐는 것"이라며 "정치검사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반박했다.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내고, 문재인 정부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을 역임한 전해철 의원도 페이스북에 "무도한 거짓 주장과 파렴치한 행태를 좌시할 수 없다"며 "사실의 적시라기보다 자신의 관점과 시각에서 두 분 대통령을 왜곡되게 묘사하고 폄훼한 것으로, 용인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참여정부와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을 지낸 김영배 의원도 SNS에 "인간으로서 조금의 양심이라도 있는 것인지, 부끄러움을 아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며 "살인자가 구급대원에게 왜 피해자를 살리지 못했냐며 따지는 격"이라고 적었다.

이인규 '나는 대한민국 검사였다' 표지
이인규 '나는 대한민국 검사였다' 표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책임자였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뇌물 혐의가 모두 사실이었다는 취지의 책을 17일 발간할 예정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이 전 부장은 '나는 대한민국 검사였다-누가 노무현을 죽였나'(조갑제닷컴·532쪽)라는 제목의 회고록을 냈다. 2023.3.16 [조갑제닷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