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되살아난 명동 뷰티 상권…올리브영, 이달 매출 작년보다 29배↑

송고시간2023-03-19 09:41

댓글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코로나 입국 규제가 풀리자 '뷰티 1번지' 명동이 되살아나고 있다.

조선 미녀 브랜드 제품을 둘러보는 외국인 고객
조선 미녀 브랜드 제품을 둘러보는 외국인 고객

[CJ올리브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J올리브영이 이달 1∼17일까지 명동 내 5개 매장 매출을 분석한 결과 외국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9배가량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같은 기간 명동 상권 매장의 외국인 매출 비중은 지난해 12%에서 올해 73%로 여섯 배 가까이 뛰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동남아, 일본, 영미권, 중국 순으로 매출이 많았다.

특히 외국인 인기 상품 10위권 브랜드 중 9개가 중소·중견기업이었다고 올리브영은 설명했다.

'조선미녀'는 미국 소셜미디어(SNS)상에서 인기를 끄는 브랜드로 지난해 8월 명동 상권에 입점해 매월 매출이 30% 가량 증가하고 있다.

이 기간 조선미녀의 '맑은 쌀 선크림'은 영미권 고객 인기 상품 1위, 외국인 전체 인기 상품 6위를 차지했다.

동남아 소비자는 주름개선 기능 등을 내세운 '슬로우에이징(Slow-aging)' 상품을, 영미권 소비자는 스킨케어와 유사한 제형의 'K-선크림'에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중국인 소비자는 색조화장품을, 일본인 고객은 치아미백제나 헤어 트리트먼트와 같은 다양한 상품군을 구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buil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