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北, 유엔 北인권 논의에 "가장 강력한 수단으로 응징"(종합)

송고시간2023-03-19 18:02

유엔대표부 및 외무성 부상·국장 잇달아 성명·담화 발표

유엔 안보리의 북한인권 관련 회의에서 발언하는 러시아 외교관
유엔 안보리의 북한인권 관련 회의에서 발언하는 러시아 외교관

러시아 대표가 17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북한 인권 관련 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북한이 잇달아 3개의 성명·담화를 쏟아내며 최근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북한 인권 관련 비공식 협의를 놓고 미국과 유엔을 강하게 비난했다.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는 19일 언론 성명에서 "미국의 비열한 '인권' 압박 소동을 우리 국가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란폭한 침해로, 엄중한 도전으로 락인하면서 단호히 규탄배격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성명은 이어 "미국은 우리 국가의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침략적인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는 것과 때를 같이하여 유엔무대에서 너절한 대조선 '인권' 음모판을 벌려놓음으로써 저들의 '인권' 책동이 다름 아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침략의 길잡이 수단에 불과하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해보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엔 기구는 미국이 제 마음에 들지 않는 자주적인 주권 국가들에 함부로 압력을 가하고 위협 공갈하는 정치적 수단으로 도용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또 "불법무도한 '인권' 모략 책동을 가장 강력한 수단으로 응징하려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응 의지는 철저하고 명백하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의 간부들도 담화를 연이어 발표하며 유엔 사무총장과 주유엔 미국 대사를 겨냥했다.

김선경 외무성 국제기구담당 부상은 담화에서 "조선반도와 지역의 긴장완화에 도움을 주기는 커녕 오히려 붙는 불에 기름을 치는 것과 같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처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전면배격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 사무총장이 계속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행위에 편승하는 경우 자기의 정치적 명성에 돌이킬 수 없는 치명적인 오점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철수 외무성 국제기구국장은 별도 담화를 통해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를 비난했다.

조 국장은 "(대사가) 불법 무도하게 소집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모의판에서 감히 우리를 걸고드는 추태를 부리였다"면서 "미국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인권 대신 강권을, 평화 대신 전쟁을 선택하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인권'을 수단으로 우리 국가를 흔들어보려 할수록 우리 인민의 분노만을 증폭시키게 될 것이며 그로부터 미국이 얻을 것이란 불가역적인 안보불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안보리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북한 인권에 관한 비공식 협의를 진행했다.

hapyr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