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프로농구 인삼공사, 정규리그 우승까지 '1승'…KCC 24점 차 대파

송고시간2023-03-20 20:40

오마리 스펠맨
오마리 스펠맨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전주 KCC를 대파하고 6시즌 만의 정규리그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뒀다.

인삼공사는 20일 경기도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KCC를 98-74로 격파했다.

이달 초 동아시아 클럽 대항전인 동아시아 슈퍼리그(EASL)에서 우승한 후 정규리그에서 시즌 첫 3연패를 당한 인삼공사는 이후 다시 연승을 달리며 반등하는 모양새다.

36승 15패가 된 인삼공사는 2위 창원 LG(33승 17패)와 격차를 2경기로 벌렸다.

이제 1승만 더 추가해 37승이 되면 이후 LG가 전승해도 인삼공사를 제치고 선두로 오를 수 없다.

LG가 남은 4경기를 다 이겨 나란히 37승을 올려도 맞대결(3승 3패)에서 거둔 점수 득실에서 인삼공사에 밀린다.

인삼공사는 오는 2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4연승 중인 4위 울산 현대모비스(31승 19패)와 맞붙는다.

인삼공사가 마지막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건 6시즌 전인 2016-2017시즌이다.

아울러 이날 승리로 인삼공사는 2위 자리는 확보했다. 2위는 4강 플레이오프(PO)에 직행하는 혜택을 받는다.

공격하는 KCC의 이승현
공격하는 KCC의 이승현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한편 KCC(23승 28패)는 이날 패했지만, 여전히 6강 PO 진출 가능성이 높다.

공동 7위 원주 DB, 수원 kt(20승 30패)와 격차는 2경기 반으로, 남은 3∼4경기에 뒤집기에는 쉽지 않은 격차다.

인삼공사는 2쿼터까지 64%의 성공률로 3점 9개를 성공하며 55-30으로 전반을 크게 앞섰다.

필리핀 선수 렌즈 아반도가 2점 3개, 3점 1개, 자유투 4개 등 단 한 번의 실패도 없이 슛을 모두 집어넣는 집중력을 보이며 전반 리드를 이끌었다.

반면 이날도 허웅이 발목 부상에서 돌아오지 못한 KCC에서는 한 명도 전반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고전했다.

3쿼터 들어 격차는 더 벌어졌다.

쿼터 종료 8분여 전 양희종의 패스를 받은 정준원의 득점으로 인삼공사가 기어코 30점이 넘는 점수 차를 만들었다.

더욱 공세를 편 인삼공사는 경기 종료 8분 40초 전에는 한승희의 속공 득점으로 간격을 36점까지 벌렸다.

이날 인삼공사는 필드골 성공률(53%-40%), 리바운드(43-27), 어시스트(26-22) 등 대부분 경기 관련 수치에서 KCC를 압도했다.

무릎 부상에서 돌아와 2경기째 뛴 오마리 스펠맨이 3점 4개 포함 20점 8리바운드로 대승의 선봉에 섰다.

박지훈도 11점 6어시스트로 외곽에서 활약을 보탠 가운데 인삼공사는 12명의 선수가 모두 득점에 가세했다.

돌파하는 이우정
돌파하는 이우정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