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에티오피아, "'미, 전쟁범죄 비난' 선동적" 반발

송고시간2023-03-21 21:45

"반인도 범죄 지적하며 반군 언급 안 해…편파적"

에티오피아 티그라이 내전
에티오피아 티그라이 내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유현민 특파원 =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가 자국 정부군과 동맹군 등이 내전 기간 전쟁범죄와 인도에 반한 죄를 저질렀다는 미국의 비난에 대해 21일(현지시간) "선동적"이라며 반발했다.

에티오피아 외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의 비난은 부당하며 에티오피아의 포괄적인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퇴색시킨다"고 말했다.

또 미국이 인도에 반한 죄를 지적하며 티그라이인민해방전선(TPLF) 반군을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 "편파적"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외무부는 "미국과 전략적 관계 회복을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AFP와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전날 '2022 국가별 인권보고서'를 발표하며 2년간의 내전 기간 에티오피아 정부군(END)과 에리트레아군, 암하라 지역군 등 동맹군은 물론 TPLF 반군 등 모든 당사자가 전쟁범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암하라 군에 의한 살인과 성폭력 등 인도에 반한 죄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에티오피아에서 아비 아머드 총리와 작년 11월 에티오피아 내전을 종식한 평화협정의 다른 당사자인 TPLF의 지도자 게타처우 레다를 각각 만나 평화협정 이행 상황을 평가한 지 1주일도 채 안 돼 나왔다.

2년간 이어진 티그라이 내전은 200만 명 이상의 피란민과 50만 명의 사망자를 내고 참혹한 인도적 재난을 초래했다.

작년 11월 평화협정 체결 이후 항공편 운항이 재개되고 전기, 통신 등 단절됐던 기본 서비스가 복구되고 있으나 속도가 더딘 상태다.

미국은 내전 발발 이후 아프리카 30여 개국을 대상으로 관세 면제 혜택을 주는 '아프리카성장기회법'(AGOA)의 대상 국가에서 에티오피아를 제외한 상태다.

hyunmin6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