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검 "몬테네그로에 권도형 범죄인 인도 청구"(종합)

송고시간2023-03-24 09:46

경찰, 권도형 지문정보 보내 신원 확인마쳐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이사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이사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이사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김잔디 기자 = 검찰은 23일(현지시간)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된 테라폼랩스 대표 권도형(32)씨에 대해 법무부를 통해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겠다고 24일 밝혔다.

테라·루나 코인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남부지검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권씨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법무부와 함께 신속히 관련 절차를 밟기로 했다.

검찰은 올해 1월5일 권씨가 체류했던 세르비아에 긴급인도구속을 청구했었다. 긴급인도구속은 긴급히 체포해야 하는 범죄인에 대한 인도 청구가 뒤따를 것을 전제로 체포·구금하는 제도다.

검찰은 이 긴급인도구속 청구가 몬테네그로에서 효력이 있을지 확신할 수 없는 만큼 필요한 절차를 파악해 이를 진행할 예정이다. 몬테네그로 역시 '유럽 평의회 범죄인 인도 협약' 가입국이어서 세르비아와 송환 절차가 같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3일 몬테네그로 당국에 권씨의 지문 자료를 보내 24일 본인이 맞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권씨와 함께 현지에서 체포된 인물의 신원도 그의 측근인 한모씨로 확인됐다.

권씨는 한국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수사 대상에 올라 있지만 송환될 국가를 결정하는 건 몬테네그로 당국의 판단에 따른다. 따라서 권씨의 신병이 미국으로 인도될 수도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 뉴욕검찰이 권씨를 증권 사기 등 8개 혐의로 기소했다고 23일 보도했다.

검찰은 인터폴과 공조해 지난해 9월 이미 권씨에 대한 적색수배를 내리고 체포영장을 발부받는 등 적극적으로 조치한 만큼 국내 송환 가능성이 작지 않은 것으로 기대했다. 검찰 고위 관계자가 지난달 말 세르비아를 방문해 현지 당국에 수사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검찰은 권씨를 국내에 송환해 우리 사법 관할권 안에서 혐의를 입증하겠다는 입장을 누누이 강조해왔다.

권씨는 신현성(38) 전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와 함께 테라·루나 발행사인 테라폼랩스를 공동 창업했다. 테라·루나 폭락 사태가 터진 뒤 지난해 4월 출국, 싱가포르와 아랍에미리트(UAE)를 거쳐 최근 세르비아에 체류해온 것으로 알려져 왔다.

권씨는 테라와 루나가 함께 폭락할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을 알고도 투자자에게 알리지 않은 채 지속해서 발행하는 등 허위 정보를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몬테네그로에서 함께 체포된 한씨는 권씨의 최측근으로 한때 차이코퍼레이션 대표를 맡았다. 한씨 역시 같은 혐의로 함께 체포영장이 발부됐고 해외로 동반 도주해 인터폴 수배중이었다.

[그래픽] '테라·루나' 권도형 범죄인 인도 절차
[그래픽] '테라·루나' 권도형 범죄인 인도 절차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검찰은 23일(현지시간)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된 테라폼랩스 대표 권도형(32)씨에 대해 법무부를 통해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권씨는 한국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수사 대상에 올라 있지만 송환될 국가를 결정하는 건 몬테네그로 당국의 판단에 따른다. 따라서 권씨의 신병이 미국으로 인도될 수도 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