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우리 아파트에 전기차충전기 설치해줘요"…3개월간 1만기 넘어

송고시간2023-03-28 12:00

경기 3천360기 등 수도권에서 절반…회원카드 통합 앱지갑 하반기 출시

전기차 충전기. [성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기차 충전기. [성동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아파트 등 공동주택이나 사업장에 전기자동차 완속충전기를 설치해달라고 신청한 경우가 약 3개월 만에 1만기 규모를 넘었다고 환경부가 28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1월 2일부터 무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을 통해 공동주택·사업장·주차장(대규모) 소유·운영 주체로부터 직접 공용 완속충전기 설치 신청을 받고 있다. 기존에는 민간충전사업자만 충전기 설치를 신청할 수 있었다.

환경부에 따르면 완속충전기 설치 직접 신청 규모는 23일까지 1만361기다.

지역별로는 경기 3천360기, 서울 1천81기, 인천 846기 등으로 수도권이 약 절반을 차지했다. 규모별로는 7kW(킬로와트)급이 9천408기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환경부는 올해 완속충전기 6만기와 급속충전기 2천기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달 말까지 설치된 충전기는 완속 19만8천169기와 급속 2만2천404기 등 총 22만573기다.

환경부는 충전기를 이용할 때 필요한 회원카드를 별도로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되도록 '앱카드지갑'을 개발해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환경부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기를 실외에만 설치하도록 하자는 주장이 일부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나오는 것과 관련해 명확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지만 "통계를 보면 충전 중인 전기차나 충전기에서 화재가 발생한 경우는 많지 않다"라면서 "그런 부분을 감안해 (입장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전기차 충전기 관련 법인 친환경자동차법은 산업통상자원부 소관이다.

최근 전기차 보급이 늘어나면서 관련 화재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예방 차원에서라도 충전기를 실외에 설치하도록 유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특히 개정 친환경자동차법 시행령이 작년 1월 시행돼 100세대 이상 아파트와 주차면 50면 이상 공중이용시설에도 전기차 충전기를 반드시 설치하도록 바뀌면서 충전기 실외 설치 의무화 목소리도 커진다.

서울의 경우 작년 11월 기준 전체 충전기(3만4천132기) 가운데 92%인 3만1천694기가 지하에 있고 지상에 설치된 충전기는 2천438기에 불과하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