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與 "日교과서 왜곡, 유감·규탄"…野 '굴욕외교' 공세엔 차단막

송고시간2023-03-28 19:06

"尹결단으로 되찾은 미래지향적 관계 저해, 그 어떤 도움도 안돼"

주호영 "'군국주의 사고' 일본의 문제…한일회담 인과관계 없어"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박형빈 기자 = 국민의힘은 28일 일본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병 관련 기술의 강제성을 희석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다만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외교 성과에 결부시키는 야당의 공세에는 "인과관계가 없다"며 차단막을 쳤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 교과서에 뭐라고 적시되든 독도가 우리 고유의 영토임은 불변하는 사실"이라며 "국민의힘은 일본 정부가 지난 수십 년 동안 이어온 무리한 주장을 그대로 답습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강제동원과 관련해서도 강제성을 약화하는 서술·표현으로 변경된 것에도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정부의 억지 주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으로 어렵게 되찾은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저해하기에, 양국 관계에 그 어떤 도움도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한일정상회담에서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의 정신을 발전적으로 계승해 양국 간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기로 했다"며 "일본 정부는 스스로 밝힌 과거사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과 사죄의 정신을 성실히 실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3.28 toadboy@yna.co.kr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교과서 논란에 대해 "군국주의적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 국제적 흐름이나 국제 우호 친선 등을 따라가지 못하는 일본의 문제"라고 진단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를 윤 대통령의 한일정상회담 결과와 연결지어 "강제동원 제3자 배상 굴욕안의 결과" 등 공세를 퍼붓는 데 대해선 "일본 잘못이지 그게 무슨 한일회담 결과가 잘못돼서…"라며 "인과관계가 전혀 없는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회의 발언에서 일본 정부를 향해 "우리 당은 강한 유감과 규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부질없는 역사 왜곡의 협량한 습관에서 벗어나 대도를 걷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그러면서 "이번에 한국 정부가 용단을 내려서 전향적인 결정을 했다. 일본 정부도 한일관계를 정상화하려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결단을 다시 한번 깊이 되새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