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올해 전국서 정비사업 분양물량 12만6천여가구 쏟아진다

송고시간2023-03-29 09:37

올해 전국서 정비사업 분양물량 12만6천여가구 쏟아진다
올해 전국서 정비사업 분양물량 12만6천여가구 쏟아진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올해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분양물량이 역대 최다 수준으로 나올 예정이다.

29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정비사업 분양물량은 122개 단지에서 12만6천53가구(재개발 9만449가구·재건축 3만5천604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저층 주거지에 대한 재개발 사업이 중점적으로 이뤄지면서 공급물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재개발 분양 사업지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상당수는 경기도 일대에 위치했다.

경기는 24개 단지에서 3만4천732가구가 공급된다. 성남시 수정구 산성동 산성구역주택재개발(3천372가구), 광명시 광명동 광명자이더샵포레나(3천585가구), 광명시 광명동 베르몬트로광명(3천344가구), 구리시 수택동 e편한세상수택현장(3천50가구) 등 3천가구 규모 이상의 대단지가 적지 않다.

서울에서는 16개 단지에서 1만6천356가구가 나온다.

전국 정비사업 분양물량 추이
전국 정비사업 분양물량 추이

[부동산R114 제공]

동대문구 이문동에 위치한 이문아이파크자이(4천321가구), 래미안라그란데(3천69가구) 등 규모가 상당한 수준이다. 부산에서는 남구 대연동에 위치한 디아이엘(4천488가구) 등이 공급된다.

부동산R114는 "유휴 토지가 부족한 도심 지역은 정비사업을 통한 공급량 비중이 지속해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특히 재개발 사업은 저층 주거지가 많아 지자체가 요구하는 양적인 주택공급 효과가 큰 만큼 건설사들도 고밀화가 가능한 재개발 사업을 선별 수주해 시장 침체기에 대비할 전망"이라고 했다.

올해 주요 시도 재개발사업 분양 예정단지
올해 주요 시도 재개발사업 분양 예정단지

[부동산R114 제공]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