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파업에 대전·세종·충남 급식 '비상'

송고시간2023-03-31 14:35

상당수 학교 우유·빵 등으로 대체…대전 2개 학교는 급식 못해

빵과 과일로 준비
빵과 과일로 준비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학교 급식과 돌봄 등에 종사하는 대전학교비정규직 연대회의가 총파업에 돌입한 31일 대전시 중구 선화동 중앙초등학교에서 학교 관계자들이 대체급식을 준비하고 있다. 2023.3.31

(대전·세종·홍성=연합뉴스) 이은파 김준범 김소연 기자 = 31일 오전 11시 40분 대전시 중구 선화동 중앙초등학교 급식실.

이곳에서는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급식이 진행됐지만, 아이들이 받아 든 식판에는 바로 조리한 따뜻한 밥과 국물이 아닌 오렌지주스와 초코칩, 머핀, 떡 등이 담겨 있었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으로 이 학교 조리사 6명이 모두 결근하는 바람에 대체 급식이 이뤄진 것이다.

이 학교 행정직 직원과 방역 요원 등 10여명은 이른 아침에 출근해 전체 840명에 이르는 전체 학생분 음식 꾸러미를 준비해 나눠줬다.

학교 관계자는 "조리사들이 자신의 권리를 찾기 위해 파업에 나선 것을 이해하지만, 아이들이 너무 큰 피해를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돌입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돌입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31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시교육청에서 급식과 돌봄 업무에 종사하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총파업에 돌입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3.31

대전·세종·충남지역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이날 오전 총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학교 급식과 학생 돌봄에 차질이 빚어졌다.

교육 당국에 따르면 대전에서는 이날 오전 11시 현재 전체 노조원 5천168명 중 12.3%인 591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이에 따라 전체 321개 학교 중 28.3%인 91개 학교가 급식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85개 학교가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체 급식했고, 2개 학교는 급식을 하지 못했다.

돌봄교실의 경우 149개 학교 중 1개 학교가 운영되지 않았고, 2개 학교에선 축소 운영됐다.

유치원 방과 후 교실은 104곳 중 2곳에서 운영되지 않았다.

세종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세종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세종=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세종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31일 세종교육청 앞에서 열린 '신학기 총파업 세종지역대회'에서 임금과 복지 차별 철폐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3.3.31

세종에서는 공무직 2천239명 중 27.1%인 608명이 파업에 동참했다.

145개 학교 중 61.3%인 89개 학교가 대체 급식했고, 돌봄교실(52개)은 1개 학교에서 축소 운영되고 있다.

충남에서는 공무직 8천835명의 12.2%인 1천80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내 825개 학교 가운데 빵과 우유 등 대체 급식이 지원된 학교는 168개, 도시락을 지참한 학교는 3개다.

현장학습을 하거나 개교기념일을 변경하는 등 학사일정을 조정해 급식을 중단한 학교는 19개에 이른다.

돌봄교실은 30개 학교에서 축소 운영되고 있다.

충남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충남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홍성=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관계자들이 31일 총파업을 하고, 충남교육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2023.3.31

교육청 관계자는 "파업 기간 상황실을 운영하면서 각급 학교의 급식 시행 여부와 초등 돌봄교실, 유치원 방과 후 교육과정 등 운영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발 빠르게 대처할 것"이라며 "특히 학교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sw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