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한표가 판을 뒤집습니다"…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들 총력

송고시간2023-04-04 10:13

왼쪽부터 김경민, 강성희, 임정엽, 김광종, 안해욱, 김호서 후보
왼쪽부터 김경민, 강성희, 임정엽, 김광종, 안해욱, 김호서 후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4·5 전주을 국회의원 재선거를 하루 앞둔 4일 후보들은 선거구를 촘촘히 돌며 총력전을 펼쳤다.

국민의힘 김경민 후보는 '현장 속으로'를 슬로건으로 삼천변, 효천교, 서신·삼천·효자동 골목 등을 유세단과 함께 돌았다.

김 후보는 "이번 전주을 재선거는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전주 발전을 위해 필요한 일꾼을 뽑아야 한다"면서 "힘 있는 집권 여당 후보의 손을 잡아주면 속도감 있는 전북발전을 실현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투표일인 5일 0시까지 120시간 강행군을 펼치고 있는 진보당 강성희 후보는 "5일은 윤석열 심판, 철새 정치 퇴출의 날"이라며 "강성희에게 표를 몰아 달라"고 강조했다.

무소속 임정엽 후보는 서신·삼천·효자동 등 선거구 전역을 유세차로 돌았다.

그는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는 강성희 후보를 겨냥해 "경험도 능력도 없는 강 후보가 전주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겠냐"며 "검증된 일꾼인 저에게 힘을 모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무소속 김광종 후보는 삼천동성당, 효천초등학교, 서신동성당, 전주대 등을 돌며 지지를 당부했다. 그는 전북대에서 자신의 시신 기증 서약을 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을 제기한 안해욱 후보도 효자동 등을 돌며 '윤석열 정권 타도'를 외쳤다.

무소속 김호서 후보는 서전주아울렛과 효자동 상가 일대에서 "이번 재선거가 상대 후보를 향한 비방과 고소·고발이 난무하고 불·탈법으로 얼룩지는 등 정책·인물 경쟁은 사라져 전주시민들에게 또 다른 시련을 안기고 있다"라며 "일 잘하고 준비된 깨끗한 후보인 저를 찍어달라"고 호소했다.

이번 전주을 재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낙마한 데 따라 치러진다. 민주당은 책임 정치 차원에서 후보를 내지 않았다.

선거에는 정당 소속 2명, 무소속 4명 등 총 6명이 출마했다.

3월 31일부터 4월 1일까지 이틀간 진행된 사전투표는 유권자 16만6천922명 가운데 1만7천543명이 참여해 10.51%의 저조한 투표율을 기록했다.

재선거가 평일인 5일에 실시되고 민주당 후보의 부재 등을 고려하면 20% 안팎의 낮은 투표율이 예상된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