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서울 강남 중학교서 동급생 찌른 뒤 극단 선택(종합)

송고시간2023-04-17 17:58

교육청 "해당학교 학생들 트라우마 방지 위한 심리상담 지원"

서울 수서경찰서
서울 수서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서혜림 기자 = 17일 오전 10시30분께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중학교 교내에서 이 학교에 다니는 남학생이 같은 학년의 여학생을 흉기로 찌른 뒤 학교 밖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중학생 A군이 동급생인 B양에게 흉기를 휘둘러 B양이 크게 다쳤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은 범행 이후 인근 아파트로 가 스스로 투신해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서울시교육청도 해당 학교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범행이 일어난 장소는 교실은 아니지만 학교 건물 안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학생은 중학교 3학년으로 서로 다른 반에 재학 중이었다.

학부모들은 잇단 학교폭력 사건은 물론이고 최근 강남 대치동 학원가 한복판에서 일어난 마약 음료수 사건에 이어 이번 사건까지 더해지면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해당학교 학부모와 학생, 학교 관계자들은 교내에서 동급생들끼리 벌어진 사건에 큰 충격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 서초구 중학교에 딸 아이를 보내는 학부모 이모 씨는 "어린 중학생이, 그것도 학교 안에서 동급생한테 흉기를 휘두르고 극단 선택까지 했다는 것 자체가 충격적"이라며 "아이들이 정서적으로 너무 힘든 것 같아서 무서우면서도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학교 학생들의 트라우마를 방지하기 위한 심리 상담 지원에 나서고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서 예방 및 안전 부분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lready@yna.co.kr

sf@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