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경기침체에 타격 얼마나…국내은행, 스트레스 테스트 받는다

송고시간2023-04-24 12:00

한은·금감원, 바젤은행감독위 주관 글로벌 테스트 참여

공통 시나리오로 건전성 비교 첫 시도…해외 익스포저 손실도 추정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은 이달부터 국제감독기구가 주관하는 글로벌 스트레스 테스트(GST)에 참여한다고 24일 밝혔다.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와 금융안정위원회(FSB)가 주도하는 이번 GTS에는 한국 외에도 캐나다·중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일본·네덜란드·스페인·스위스·영국·미국 등 주요국이 동참한다.

경기침체에 타격 얼마나…국내은행, 글로벌 스트레스 테스트 받는다
경기침체에 타격 얼마나…국내은행, 글로벌 스트레스 테스트 받는다

[연합뉴스TV 제공]

BCBS·FSB는 참여국에 GST에 필요한 향후 3년간의 경제성장률 등 국가별 거시경제변수 시나리오와 테스트 실시 기준을 주고, 각 나라는 이 시나리오를 각국의 스트레스 테스트 모형에 적용한 뒤 은행의 자본 적정성 영향을 분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GST에서는 국내 금융회사가 보유한 해외 익스포저(위험 노출액) 손실을 추정하고, 금융회사 간 부실 전염 효과 분석 대상을 해외 금융회사까지 넓힌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세계 중앙은행과 감독 당국이 공통된 위기 시나리오에 따라 자국 은행의 건전성을 비교, 분석하는 최초의 시도"라며 "국내은행 건전성을 해외은행과 비교해 잠재적 리스크(위험) 요인을 파악하고 글로벌 연계성에 따른 전염 효과를 확인해 금융 안정성을 보다 정교하게 평가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hk99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