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평산책방 文 키운 새싹 하루 100명씩 선착순 증정

송고시간2023-04-27 07:15

책방 첫 초청 작가는 '아버지의 해방일기' 쓴 정지아 씨

새싹 키우는 문재인 전 대통령
새싹 키우는 문재인 전 대통령

[평산책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책방지기로 일하는 '평산책방'이 영업 시작과 함께 온라인 소통을 시작했다.

평산책방은 인터넷 홈페이지, SNS(페이스북·인스타그램·트위터)를 함께 개설했다고 27일 밝혔다.

SNS는 평산책방 개점 소식을 전하면서 책을 구입하면 하루에 100명씩 선착순으로 새싹을 증정한다고 공지했다.

책방 측은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등이 평산마을 사저 텃밭에서 직접 키운 새싹이라고 설명했다.

책방 측은 "문 전 대통령께서 자연, 식물을 좋아해 서점을 찾는 분들에게 모종을 나눠 드리기로 했다"고 전했다.

영업 첫날인 26일에는 새싹삼, 완두콩, 대파, 적치마상추 새싹을 무작위로 나눠줬다.

문 전 대통령 "책 여기 있습니다"
문 전 대통령 "책 여기 있습니다"

(양산=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26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자신의 책방 '평산책방'에서 계산 업무를 하며 책을 손님에게 건네고 있다. 2023.4.26 image@yna.co.kr

평산책방은 개점과 함께 작가를 초청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정기적으로 갖는다.

첫 초청 작가는 '아버지의 해방일지'를 쓴 정지아 씨.

정 작가는 27일 오후 평산책방에서 독자들과 만난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트위터로 '아버지의 해방일지'를 추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책을 추천하는 마음이 무겁습니다. 요산문학상 수상으로 이미 평가받고 있지만, 제 추천을 더하고 싶습니다'라고 글을 썼다.

이어 "32년 전 '빨치산의 딸'을 기억하며 읽는 기분이 무척 좋았습니다. 해학적인 문체로 어긋난 시대와 이념에서 이해와 화해를 풀어가는 작가의 역량도 감탄스럽습니다"고 평가했다.

문 전 대통령이 언급한 '빨치산의 딸'은 1990년 정지아 작가의 데뷔작이다.

정 작가는 남로당 출신 부모의 삶을 기록한 '빨치산의 딸'로 문단에 등장해 32년 만에 펴낸 새 장편소설 '아버지의 해방일지'를 출간했다.

소설 '아버지의 해방일지' 펴낸 정지아 작가
소설 '아버지의 해방일지' 펴낸 정지아 작가

[창비 제공]

sea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