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출마선언 이후 지지율 부진 바이든…민주 지지층 58% 지명 반대

송고시간2023-05-08 04:36

WP·ABC 방송 여론 조사…바이든, 업무 수행 지지율 또 최저

가상대결시 트럼프 36% vs 바이든 32%…트럼프, 공화 후보 중 뚜렷 선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재선 도전을 공식화한 뒤 초반 지지율 측면에서 전반적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 방송이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3일까지 미국의 성인 1천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민주당 및 민주당 성향 무당층에서 바이든 대통령 지명을 지지하는 비율은 전체의 36%에 불과했다.

민주당 지지층은 47%, 민주당 성향 무당층은 17%만이 바이든 대통령의 차기 대선후보 지명에 찬성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 이외 다른 후보를 지명해야 한다는 의견은 전체의 58%에 달했다. 민주당 지지층 47%, 민주당 성향 무당층은 77%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 업무 수행 지지율도 36%를 기록,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이는 직전 지난 2월 조사 당시 42%와 비교해 6%포인트 가량 하락한 수치다. 직전 최저치는 지난해 초반 37%였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우 공화당 지지층 내에서 확고한 지지세를 굳히는 모습이다.

공화당 지지층을 대상으로 누가 차기 대선후보가 돼야 한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51%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35%로 절반의 지지율에 그쳤다.

이어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와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이 각각 6%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2024 대선 가상 대결의 경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맞붙으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36%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32%에 그쳤다.

바이든 대통령과 디샌티스 주지사가 경쟁할 경우 각각 32%의 지지율로 동일했다.

유권자들은 특히 경제 문제에 있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보다 낫다고 평가했다.

두 사람 중 어느 쪽이 더 경제를 잘 다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4%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36%에 불과했다.

올해 82세로 연임 시 86세에 임기를 마무리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육체 건강 및 인지 능력을 놓고도 유권자들은 의문을 제기했다.

조사 대상의 32%만이 바이든 대통령이 직무를 수행할 만큼 선명한 인지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했고, 육체적으로 건강하다는 답변도 33%에 불과했다.

반면 당선될 경우 2025년 78세의 나이로 다시 백악관에 입성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4%가 인지적으로 충분히 총명하다고 밝혔다. 육체적으로는 64%가 건강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모두 정직성 측면에서는 낙제점을 받았는데 전체 응답자의 각각 41%와 33%만이 이들의 진실성을 신뢰한다고 답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