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브라질·아르헨 이어 볼리비아도 "무역 결제시 위안화 사용가능"

송고시간2023-05-11 11:52

볼리비아 대통령 "위안화 결제, 남미 추세 될 것…세상 변하고 있다"

위안화
위안화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남미 브라질, 아르헨티나에 이어 볼리비아도 교역에서 미국 달러 대신 중국 위안화를 사용할 가능성을 내비쳤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루이스 아르세 볼리비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남미에서 가장 큰 두 경제 대국(브라질·아르헨티나)은 이미 중국과의 협정을 통해 (무역에서) 위안화로 결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르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는 남미 지역의 추세가 될 것이며, 볼리비아가 이 같은 흐름에서 물러나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남미는 늘 미국으로부터 큰 영향을 받아왔으나 오늘날 여러 국가는 중국과 더 많은 교역을 하고 있다. 상황이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수십년간 국제 무역 시장에서는 에너지, 곡물과 같은 주요 원자재 등을 거래할 때 미 달러화를 주로 이용해왔다.

그러나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해 온 중국은 달러 패권의 균열을 노리면서 최근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탈(脫)달러 세력을 규합하고 있다.

앞서 3월 중국은 브라질과 양국 수출입 결제, 금융 거래에 달러 대신 위안화, 헤알화 등 자국 통화를 쓰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브라질 업체는 중국과 무역에서 달러 결제망인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 대신 중국에서 만든 '국경 간 위안화 지급 시스템'(CIPS)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아르헨티나도 이달부터 중국에서 수입하는 물품의 대금을 달러화가 아닌 위안화로 지불한다.

이들 남미 국가 외 러시아도 현재 석유 등 에너지 교역에서 루블화와 위안화를 함께 사용하고 있다.

중국은 3월 자국의 주요 석유 공급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 위안화를 대출해주고 이를 자국과의 무역 대금 결제용으로 사용토록 하는 등 중동을 겨냥한 위안화 확장에도 나선 바 있다.

hanj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