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공중서 열린 여객기 출입문…비상상황 대비 잠금장치 없어

송고시간2023-05-26 17:14

"레버만 잡아당기면"…비상탈출 시 승객이 열 수 있도록

305m 이상 높이에선 기압차로 '개방 불가능'

소형기종 탓 열린 출입문 옆 승무원 없어…국토부 조사

고스란히 남은 긴박했던 순간
고스란히 남은 긴박했던 순간

(대구=연합뉴스) 윤관식 기자 = 26일 오후 대구국제공항에 비상착륙한 아시아나 비행기의 비상구가 당시 비상개폐되며 파손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3.5.26 psi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26일 제주에서 출발해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출입문이 착륙 직전 한 승객에 의해 열리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여러 의문점을 낳고 있다.

무엇보다 비행 중인 여객기의 출입문이 승객 1명의 힘만으로 열린 것은 좀처럼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국토교통부와 항공업계의 설명을 종합하면 일반적인 여객기의 출입문은 비상 상황에 대비해 안에서 신속하게 열고 나갈 수 있도록 고안됐다. 레버를 잡아당기면 열 수 있고, 별도 잠금장치는 없다.

여객기가 수면에 비상 착륙하거나 기내에 화재가 발생하는 등 급박한 상황에서 출입문 쪽에 앉은 승객이 문을 열고 다른 승객들의 대피를 유도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1천피트(약 305m) 이상 높이에서는 항공기 내외부 기압 차로 출입문이 열리지 않지만, 그 이하의 고도에서는 비행 중이더라도 문을 여는 게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 않다는 것이 당국과 업계의 설명이다.

이날 문이 열린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는 착륙 2∼3분가량을 앞두고 약 200m로 낮게 날고 있었다.

항공기 안팎의 기압 차가 줄어든 상황에서 건장한 체구의 30대 남성으로 알려진 승객이 문을 억지로 열기는 어렵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관계자는 "처음에 문이 살짝 열렸다가 착륙하면서 받는 거센 바람에 활짝 열렸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기체 결함 때문은 아닌 것으로 파악되며 정확한 경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착륙중 항공기 출입문 개방한 30대 긴급체포
착륙중 항공기 출입문 개방한 30대 긴급체포

(대구=연합뉴스) 황수빈 기자 = 26일 오후 제주공항발 대구공항행 아시아나 항공기에 탑승한 30대 A씨가 착륙 직전 출입문을 개방한 혐의(항공보안법 위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사진은 A(검은색 상의)씨가 대구 동촌지구대에서 대구 동부경찰서로 옮겨지는 모습. 2023.5.26 psjpsj@yna.co.kr

객실 승무원들이 과연 적절한 조치를 했는지도 의문이다. 이 대목은 당국의 조사 대상이라고 한다.

문을 연 승객은 출입문 옆 31A 좌석에 자리한 상태였고, 그 근처에는 승무원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승무원들은 당시 복도 건너편에서 안전띠를 한 채 착륙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한다. 남성이 문을 열려고 몸을 일으키려 하자 급하게 다가갔지만, 제지하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형 항공기의 경우 착륙 시 출입문 앞에 승무원이 앉아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지만, 사고 여객기인 에어버스 A321은 소형 기종이라 모든 출입문에 승무원이 배치되지는 않았다.

국토부는 대구공항 현장에 운항·정비 관련 감독관들을 급파해 대구경찰청과의 공조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비상 상황이 아닌데도 승객들이 항공기의 출입문을 열거나 열려고 시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9년 9월 인천공항을 떠나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가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는 한 승객의 출입문 개방 시도에 회항했다. 당시 문은 열리지 않았지만, '에러' 메시지로 인해 이륙 4시간 만에 인천공항으로 돌아갔다.

2017년 2월에는 인천공항에서 베트남으로 떠나려던 대한항공 항공기의 출입문이 열려 2시간 넘게 이륙이 지연됐다. 당시 문을 연 승객은 출입문 레버를 화장실 문손잡이로 착각해 당긴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나 여객기, 착륙 직전 개문 비행
아시아나 여객기, 착륙 직전 개문 비행

(서울=연합뉴스) 승객들이 탑승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착륙 직전 출입문이 열린 채 비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9분 제주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가 12시 45분 대구공항에 착륙하기 직전 출입문이 갑자기 열렸다. 2023.5.26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