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트랜스포머 7' 감독 "마지막 장면 거대한 전투, 기대하세요"

송고시간2023-05-26 17:35

6월 6일 개봉 앞두고 온라인 간담회…"새로운 감각으로 제작"

'트랜스포머 7' 온라인 간담회
'트랜스포머 7' 온라인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트랜스포머 7' 감독과 배우 등이 2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은 간담회 영상 캡처 화면. 왼쪽부터 스티븐 케이플 주니어 감독, 배우 앤서니 라모스, 도미니크 피시백, 토베 엔위그위,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 프로듀서. ljglor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영화 마지막 부분에 거대한 전투 장면이 나오는데 (관객 여러분의) 마음에 들 거예요. '오토봇'과 '맥시멀', 인간이 힘을 합해 싸우죠. 인간 캐릭터인 (주인공) '노아'가 전투에 직접 참여하는 것도 과거엔 없었던 모습이고요."

다음 달 6일 개봉하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을 연출한 스티븐 케이플 주니어 감독은 26일 국내 언론과 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 영화의 특별한 점에 관해 이렇게 말했다.

로봇 액션 영화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일곱 번째 작품인 '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이하 '트랜스포머 7')은 정의로운 로봇 '옵티머스 프라임'이 이끄는 '오토봇' 군단이 동물형 로봇 '맥시멀' 군단과 연합해 은하계를 위협하는 '테러콘' 군단과 결전을 벌이는 이야기다.

케이플 감독은 특히 고릴라, 치타, 독수리, 코뿔소 등을 형상화한 '맥시멀'의 전투를 예로 들며 "캐릭터의 전투 스타일은 성격을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트랜스포머' 시리즈는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시리즈 가운데 국내에서 가장 흥행한 것은 3편인 '트랜스포머: 달의 어둠'(2011)으로, 778만4천여명의 관객을 모았다.

시리즈의 외전 격인 '범블비'(2018)를 뺀 1∼5편은 마이클 베이 감독이 연출했지만, '트랜스포머 7'은 할리우드의 신예로 분류되는 케이플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제작자인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 프로듀서는 '트랜스포머' 시리즈에 관해 "우리의 우주와 같다"며 "케이플 감독이 우리의 우주와 캐릭터에 새로운 감각을 불어넣는 것을 주도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후속작에 관한 질문에는 "'트랜스포머' 시리즈는 너무 크고 너무 도전적이어서 하나의 영화를 잘하는 것도 너무 힘들다"며 말을 아끼면서도 "감독과 아이디어는 주고받고 있다"고 답했다.

'트랜스포머 7'의 개봉은 한국이 최초다. 미국의 경우 한국보다 사흘 늦은 다음 달 9일 개봉 예정이다.

이에 대해 보나벤츄라 프로듀서는 "한국 영화시장은 세계적으로도 큰 시장 중 하나이고 한국 관객들은 늘 '트랜스포머'에 애정을 보였다. 개인적으론 배우 이병헌 등과도 함께 일한 경험이 있다"며 한국에 대한 친근감을 표시했다.

'트랜스포머 7'은 라틴계인 앤서니 라모스와 아프리카계인 도미니크 피시백이 각각 주연 '노아'와 '엘레나' 역을 맡았다. 주로 백인이 주연한 기존 시리즈와의 차이점이다.

라모스는 "정말 열심히 영화를 만든 만큼 많은 분이 보면서 기쁨을 느끼길 바란다"며 "케이플 감독의 머릿속 비전이 현실화하는 것을 관객들이 볼 거라고 생각하니 신난다"고 말했다.

한국 영화에 관한 질문에 피시백은 박은빈 주연의 드라마 '연모'를 꼽고 "너무 낭만적이었다"고 평가했다.

ljglor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