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멕시코 대통령 "마약 펜타닐 억제 위해 한국과도 협의할 것"

송고시간2023-05-27 01:04

중국서 출발해 한국 경유하는 화물에 대한 감시강화 요청할듯

미국 세관에 적발된 펜타닐이 든 봉투들
미국 세관에 적발된 펜타닐이 든 봉투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멕시코 정부가 '좀비 마약' 펜타닐 억제를 위해 중국뿐만 아니라 한국 정부와도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펜타닐의 유입을 막으려는 노력의 하나로 중국과 협정을 하려고 한다"면서 "한국과도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의 국가들과 화물 출구(항구)부터 막는 협약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협력의 대상으로 한국도 거론했다.

멕시코 정부가 구체적으로 한국과 어떤 협의에 나설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최근 중국에서 출발해 한국을 경유한 뒤 멕시코에 도착한 화물 선박에서 펜타닐이 검출된 사례를 고려할 때 항구에서 마약 성분 검사를 강화해 달라는 취지의 요청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앞서 로페스 오브라도르는 "이달 초 중부 미초아칸주 라사로카르데나스 항으로 들어온 중국 화물에서 펜타닐 물질이 검출됐다"고 공개했다.

당시 '연료 수지'라고 명시된 덩어리(패키지) 형태의 화물 600개에서는 펜타닐 성분이 검출됐다. 각 덩어리 무게는 34∼35㎏으로 측정됐다.

항구 관리 책임자이기도 한 호세 라파엘 오헤다 해군제독은 "이 배는 중국 칭다오에서 출발해 한국 부산을 거친 것으로 보고됐다"고 말했다. 해당 화물이 한국에서 개봉됐거나 별도의 취급과정을 거치지는 않은 것으로 멕시코 정부는 확인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또 스페인 발렌시아를 경유한 선박 내 화물에서 새로 펜타닐 물질이 발견됐다고도 공개했다.

그는 이를 두고 '한국발 선박'이라는 취지로 말했는데, 첫 출항지가 한국이라는 건지 한국을 경유했다는 건지에 대한 부연 설명은 없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펜타닐 원료 물질 유입을 막기 위한 (아시아 국가와) 합의할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달 초 멕시코를 방문했던 박진 외교부 장관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멕시코,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주요국에서 사회 문제로 떠오른 펜타닐 유통과 관련해 "(마약 억제를 위해) 우리나라와 다른 나라 간 국제적으로 공조할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멕시코가 가진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잘 검토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walde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