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엔비디아 CEO "AI로 컴퓨팅 혁명…누구나 프로그래머 될수 있어"

송고시간2023-05-29 18:13

"컴퓨터에 대고 말만 하면 돼…디지털 격차 없애"

대만 포럼에서 연설하는 젠슨 황 엔비디아 CEO
대만 포럼에서 연설하는 젠슨 황 엔비디아 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이 컴퓨팅 혁명을 이끌고 있다며, AI 시대엔 누구나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엔비디아는 AI 연산에 필수적인 GPU(그래픽처리장치) 시장을 거의 독점하고 있어 업계의 큰 관심을 끌고 있으며, 주가도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슨 황 CEO는 29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포럼에서 AI로 인해 디지털 격차가 종식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새로운 컴퓨팅 시대에 있다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인공지능을 통해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여러 일들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래밍 장벽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낮아졌고 디지털 격차가 좁혀졌다"며 "이제 모든 사람이 프로그래머다. 컴퓨터에 대고 뭔가 말을 하기만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지포스 등 GPU 개발 업체로 잘 알려진 엔비디아는 현재 AI 개발에 이용되는 GPU 등 고부가 반도체를 전 세계 시장에 90% 이상 공급하고 있다.

전 세계적인 AI 열풍에 힘입어 엔비디아가 최근 발표한 1분기(2∼4월) 매출은 71억9천만 달러(약 10조원)로 시장 전망치를 약 10% 웃돌았다.

여기에 더해 2분기(5∼7월) 매출 전망치로 시장 전망치를 50% 이상 웃돈 110억 달러 안팎으로 제시했다.

황 CEO는 "AI는 사용하기 쉽기 때문에 발전 속도가 빠를 수밖에 없다"라며 "실제로 모든 산업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황 CEO는 이날 포럼에서 몇 개 명령어만으로 엔비디아를 칭찬하는 팝송을 작곡하는 프로그램을 시연하기도 했다.

아울러 디지털 광고용 생성형 AI 콘텐츠를 포함한 다국적 광고그룹 WPP와의 파트너십 등을 통한 여러 새 애플리케이션도 공개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