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북, 정찰위성 발사 IMO에도 통보 "31일부터 내달 11일"

송고시간2023-05-30 19:06

영국 런던 국제해사기구(IMO) 본부
영국 런던 국제해사기구(IMO) 본부

[촬영 최윤정]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북한이 30일(현지시간) 정찰위성 발사 계획을 국제해사기구(IMO)에도 통보했다.

IMO 관계자 등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영국 런던 IMO 본부의 해사안전국 담당자에게 이메일로 위성 발사계획을 알렸다.

북한은 통보문에서 "위성 발사에 관해, 일본 해상 보안청에 이와 같은 내용으로 알렸다"고 밝혔다.

발사 일정은 UTC(협정세계시) 기준 5월 30일 오후 3시부터 6월 10일 오후 3시 사이로 나와 있다. 이는 한국 기준 5월 31일 0시부터 6월 11일 0시 사이다.

잔해물 등의 낙하 예상 지점으로 1차, 2차, 3차로 나눠서 세 곳의 좌표를 적어놨다.

[그래픽] 북한 인공위성 발사 계획에 따른 항행경보 발령 구역
[그래픽] 북한 인공위성 발사 계획에 따른 항행경보 발령 구역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해양수산부는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일본에 통보함에 따라 국립해양조사원을 통해 항행경보를 발령했다고 29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일본 해상보안청은 이날 새벽 북한 당국으로부터 '오는 31일 0시부터 내달 1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는 통보를 받아 항행경보를 내렸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북한은 일본에 통보한 내용을 IMO에도 전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IMO에 위성 발사를 통보한 것은 2016년 이후 처음이다.

IMO 회원국이 위성 발사 시 IMO에 알릴 의무는 없다.

다만, IMO 총회 결의서에 따라 운영 중인 전세계항행경보제도(WWNWS)에서는 소속된 구역의 조정국에 알리도록 돼 있다.

한국과 북한이 속한 구역(NAVAREA XI)의 조정국은 일본이다. 회원국은 일본에 해상 사격훈련, 해상 훈련, 선박 침몰, 암초발견과 같은 긴급 사항을 알려야 한다.

북한이 의무가 없는데도 IMO에 위성 발사 계획을 알린 것은 정당성 확보와 선전 목적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merci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