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與, 9·19 행사 文 인사말에 "허울좋은 거짓평화 인식 안 변해"

송고시간2023-09-19 23:10

'이재명 문병'엔 "단 한마디 쓴소리 없이 체포안에 침묵…초록은 동색"

이재명 대표 만난 문재인 전 대통령
이재명 대표 만난 문재인 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방문해 입원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만나고 있다. 2023.9.19 [공동취재]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은 19일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인사말에 대해 "과연 대한민국의 대통령이었는지 귀를 의심케 했다"고 말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같이 말하고서 ""북한을 대변이라도 하는듯한 여전한 북한몽과 허울 좋은 거짓 평화에 매달린 그들만의 인식은 한치도 변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이어 "'평화가 곧 경제'라는 교훈 운운하며 "미래의 목표가 아니라 지금 당장의 현실"이라는 발언에는 헛웃음이 나올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안보의 현실을 바라보는 딴 나라 인식도 모자라, 문 전 대통령은 지난 정권의 자화자찬도 잊지 않았다"며 "급기야 '경제는 보수 정부가 낫다'는 말을 조작된 신화로 치부하는 문 전 대통령, 그래서 통계 조작으로 이루어진 문 정권의 경제는 어떠했는지 국민께서 묻고 계신다"고 쏘아붙였다.

강 수석대변인은 문 전 대통령이 이날 중랑구 녹색병원에 입원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찾은 것과 관련,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민의 우려 목소리를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에 전달해 주기를 바랐지만, 역시나 단 한마디의 쓴소리도 없이 체포동의안에 대해서는 침묵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에만 열을 올리는 모습을 보니 그저 초록은 동색이었다"고 꼬집었다.

chaew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