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경기도 안성의 한우 농가에서 또다시 구제역 확정 판정이 나와 설을 앞두고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은 29일 오전 구제역 의심 신고를 한 안성시 양성면의 한우 농가에서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를 한 결과 구제역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금광면 젖소 농가에서 이번 겨울 들어 처음으로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은 지 하루 만이다.

bjb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