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북미 2차 정상회담이 임박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어떤 방식으로 베트남을 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jin3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