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돋보기

정치권 ′김원봉′ 공방

정치권 ′김원봉′ 공방
정치권 ′김원봉′ 공방

문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사에서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적으로 나눌 수 있는 시대는 지났다"며 이념 대립을 강력히 비판했지만, 역설적으로 이날 추념사를 계기로 김원봉을 둘러싼 여야의 이념논쟁에 불이 붙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긴급속보 긴급속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