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라임·옵티머스′ 사태

′라임·옵티머스′ 사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는 취지로 증언이 나오며,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비화되고 있다.

뉴스 337

포토 14

영상 4

그래픽 12

    더 이상 콘텐츠가 없습니다. 0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