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헝다 '쓰나미'

헝다 '쓰나미'

부채가 350조원에 달하는 중국 최대 민영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유동성 위기가 오는 23일로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뉴스 71

포토 3

영상 3

그래픽 1

    더 이상 콘텐츠가 없습니다. 0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