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제가 안 죽였습니다" 항변

송고시간2019-03-20 10: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 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가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제가 안 죽였습니다"라고 주장했다. 2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온 김 모(34) 씨는 차량 판매대금 5억원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는지, 이희진 씨와 피해자 부부와 아는 사이인지 등을 묻는 말에 "제가 안 죽였습니다. 억울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오늘의 사진

전체보기

주제 별 포토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