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오늘 군사당국간 접촉은 2차 고위급접촉을 앞둔 일종의 탐색전 성격이 짙었습니다.

이달말로 예상되는 고위급 접촉의 핵심 의제가 포괄적 대북 제재를 담고 있는 '5ㆍ24 조치'가 될 것임을 예고한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문관현 기자입니다.

[기자]

전격적으로 이뤄진 남북한 군사당국 접촉.

비록 가시적 합의는 없었지만, 일각에서는 성과가 없는 것만은 아니라고 보는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적어도 북측이 2차 고위급 접촉에서 꺼내들 중요한 카드를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천안함 폭침 이후 취해진 '5ㆍ24' 대북 제재입니다.

이번 군사당국간 접촉에서도 남북은 5ㆍ24 조치 해제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했습니다.

<김민석 / 국방부 대변인>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에 대해서는 북측의 책임이라는 것을 상기시켰습니다."

북측이 먼저 책임있는 조치를 내놓아야 5ㆍ24 조치를 풀 수 있다는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입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3일 남북간 논의를 전제로 한 해제 가능성을 언급했던 만큼 북측으로서는 좀 더 구체적인 배경을 듣고싶어했을 법 합니다.

할 말이 많았을 북측 대표단이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는 점은 이런 관측을 뒷받침합니다.

회담 분위기가 나쁘지만은 않았다는 점도 긍정적입니다.

<김민석 / 국방부 대변인> "분위기는 서로 남북이 관계를 개선해야 되겠다는 의지가 있어서 매우 진지하게 이루어졌습니다. 하지만 처음 접촉하는 것인 만큼 상호 간에 입장 차이가 있어서 좁히지를 못했습니다."

이달 말로 예상되는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넘어야 할 최대 관문인 '5ㆍ24 조치' 해제의 첫발이 떼어질 지 주목됩니다.

뉴스Y 문관현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