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18 [단독] 고영태 "빵 터져서 날아가면 우리 거니까"

[단독] 고영태 "빵 터져서 날아가면 우리 거니까"

송고시간2017-02-10 12: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최근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재판에서는 고영태 씨와 주변 인물들의 대화가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습니다.

검찰이 고씨의 지인 컴퓨터에서 확보한 것인데 이 가운데 일부를 연합뉴스TV가 단독으로 입수했습니다.

"틀을 몇개 짜놓은 다음에 빵 터져서 날아가면 이게 다 우리거가 된다"는 고씨의 발언이 담겨 있습니다.


이경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6일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에 대한 공판에서 고영태씨와 지인들의 대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최순실 비리를 처음 폭로한 고씨가 지인 김모씨에게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을 제거하고 자신이 부사무총장으로 들어가 재단을 장악하겠다고 말하는 상황이 포함돼 있습니다.

연합뉴스TV는 이 녹취록과 비슷한 정황이 담긴 전화통화 녹음 파일을 입수했습니다.

<김 씨> "저번에 말씀하신 런닝 찢고 노는 거 기대하고 있을께요."

<고영태> "에헤이…내가 지금 중요한 일을 앞두고 있는데 같이 엮여야겠니?"

이후 이들이 말한 중요한 일이 어떤 것인지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 나옵니다.

<고영태> "내가 제일 좋은 그림은 뭐냐면…이렇게 틀을 딱딱 몇 개 짜놓은 다음에 빵 터져서 날아가면 이게 다 우리거니까 난 그 그림을 짜고 있는 거지."

<김 씨> "근데 형이 아직 그걸 못 잡았잖아요."

<고영태> "그니깐…그게 일 년도 안 걸려, 일 년도 안 걸리니깐 더 힘 빠졌을 때 던져라."

녹취 시점은 지난해 8월, 고씨가 말한 우리꺼란 대상은 검찰이 공개한 녹취록을 종합하면 K재단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고영태> "사무총장을 내쫒고 자신이 부사무총장으로 들어가면 K재단을 장악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고씨와 대화를 나눈 김씨는 최순실 의상실에 CCTV를 설치한 뒤 언론에 제보한 인물입니다.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가까이서 목격하고 폭로한 고씨, 그가 말한 이게 다 우리꺼가 될거란 그림은 말대로 되지 않았습니다.

고씨의 해명을 듣기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외부와 접촉을 끊고 잠적 중이라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