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학생 추락사' 가해자, 숨진 피해자 점퍼 입고 법원 출두
(인천=연합뉴스) 인천 중학생 집단폭행 추락사 사건의 가해자 중 1명이 구속될 당시 입은 패딩점퍼는 피해 학생으로부터 뺏은 점퍼인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인천 연수경찰서는 지난 16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지법으로 이동하기 전 당시 가해 학생 A군이 입고 있던 베이지색 패딩점퍼가 숨진 B군의 옷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연합뉴스TV>
<편집 : 이미애>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