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다시 한번 '매직'을 일으킨 박항서 감독은 겸손을 잃지 않았습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은 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필리핀을 2-1로 꺾은 뒤 상대 팀 지도자인 세계적인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에 대해 "세계 최고 수준의 지도자"라며 "그와 함께 경기를 치러 영광"이라고 말했는데요. 또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필리핀을 두 차례 꺾었지만, 솔직히 내가 그의 수준에 도달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겸손해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연합뉴스TV(민영규)>
<편집: 박서진>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