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오늘(7일) 오전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동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북중 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최근 진행된 미중 정상회담 회담 결과 등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 외무상은 인민대회당 등을 방문해 중국 최고 지도부와 회동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이번 방중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달 중 서울을 답방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뤄진 행보여서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