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연인들이 많이 찾는 서울의 산책 명소, 덕수궁 돌담길인데요.

60년 가까이 끊겨있던 구간을 새로 이어 온전한 둘레길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강은나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가요에도 등장하는 서울 덕수궁 돌담길.

아름답고 한적한 풍경으로 유명하지만, 아쉬움이 컸습니다.

1959년 영국대사관이 들어서면서부터 전체 1.1㎞ 중 170m 구간은 통행이 제한됐기 때문입니다.

예전에는 이렇게 돌담을 따라 걷다보면 영국대사관 앞에서 돌아 나가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덕수궁 둘레를 막힘없이 한바퀴 쭉 돌며 산책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작년에 시 소유의 100m 구간을 영국대사관으로부터 반환받은데 이어, 이번에 영국 매입 부지에 있는 나머지 70m 구간을 돌담 안쪽에다 길을 새로 내는 방식으로 이은 겁니다.

서울시는 보안을 우려한 대사관 측과 4년여간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영국대사관·문화재청이 함께 서울시가 이뤄냈고요. 고궁과 좋은 단풍과 역사적인 유적들이 함께 있는 길이어서 아마도 서울 시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을 수 있는…"

59년 만에 되찾은 온전한 모습에 시민들도 마음이 흡족합니다.

<조문현·김명순 / 서울 도봉구> "개방한다고 해서 일부러 찾아왔어요. 언젠가는 뚫리리라 하는 기대를 갖고 가곤 했었어요. 너무너무 좋습니다."

다만 새 길은 담장 안에 있는 만큼 덕수궁이 문 여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걸을 수 있고 휴무일인 월요일에는 출입이 안됩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