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의 세 번째 절기에 접어드니 한파의 기세도 더욱 강해졌습니다.

오늘(7일)도 많이 추웠지만 주말인 내일은 올겨울 들어서 가장 추운 날씨가 예상되는데요.

서울은 주말과 휴일 내내 오늘보다 3도가량 더 낮아진 영하 12도가 예상되고요.

철원은 토요일 영하 16도, 일요일은 영하 18도 선까지 곤두박질치면서 추위가 절정을 보이겠습니다.

오늘(7일) 오후 들어 한파특보가 확대, 강화되면서 서울에도 한파주의보가, 또 경기와 강원은 올겨울 첫 한파경보가 내려졌으니까요.

추위 대비 철저하게 해 주시기 바랍니다.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이 제법 내려 쌓이고 있습니다.

충청과 호남 서해안 곳곳으로는 내일(8일)까지 최고 10cm 이상의 폭설이 예상되는 만큼 안전사고에도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몸을 꽁꽁 얼리는 추위는 다음 주 초반부터 차츰 누그러지겠습니다.

화요일에는 전국에 눈이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