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승부 조작 혐의로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영구 실격 처분을 받은 문우람과 이태양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날 문우람은 "나는 승부 조작 브로커가 아니기에, 내 부모님은 승부 조작 선수의 부모님이 아니기에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진실을 꼭 밝히고 싶다"며 눈물로 호소를 했습니다.
두 선수는 2015년 브로커 조모씨와 함께 고의볼넷을 통해 프로야구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연합뉴스TV>
<편집: 전현우>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