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22 '강릉 펜션참사' 오전 추가감식…1명 대화 가능

'강릉 펜션참사' 오전 추가감식…1명 대화 가능

송고시간2018-12-19 10: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강릉 펜션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원인 규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어제(18일) 밤 늦게 감식을 끝낸 데 이어 오늘(19일)도 추가 감식이 있을 예정인데요.

사고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인용 기자, 그곳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네, 강릉 펜션 사고 현장입니다.

이곳은 보시는 것처럼 여전히 철저히 통제되고 있습니다.

조금 전 경찰 과학수사팀이 이곳 현장에 도착했는데요.

경찰은 사고 원인으로 지목된 가스보일러에 대해 곧 정밀감식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어제 거의 자정이 다 돼 1차 감식이 끝났었는데요.

경찰 관계자는 오늘(19일) 오전 중 현장에서 보일러사와 가스안전공사 관계자 등과 추가로 합동감식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가스보일러를 떼어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낼 방침인데요.

그러면서 사고 원인과 관련해 오늘 오후 3시경 브리핑도 예정돼 있습니다.

앞서 학생들이 어제 오후 구조될 당시 소방당국이 일산화탄소 농도를 측정했는데, 정상수치보다 8배 가량 높게 나온 바 있습니다.

게다가 보일러의 배관과 연통이 제대로 연결되지 않은 점에 미뤄, 유독가스가 외부로 빠지지 않아 사고가 났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리고 있습니다.

[앵커]

정 기자, 학생들 상태도 궁금한데요.

특히 1명은 간단한 대화까지 가능하다죠?

[기자]


네, 어제 사고로 3명이 숨졌고 7명이 병원에 분산돼 치료받고 있는데요.

5명은 강릉 아산병원, 2명은 원주 기독병원에서 고압산소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학생 7명은 미약하지만 상태가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사고의 수습대책본부장을 맡은 김한근 강릉시장은 학생들이 어제 고압산소치료를 받고 모두 중환자실로 옮겨져 처음보다는 나아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학생 1명은 상태가 상당히 호전돼 보호자와 간단한 대화도 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사 소견에 따르면 추가로 학생이 위험해질 가능성은 없지만 합병증 등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일주일 정도 집중치료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병원에서는 오늘도 예정대로 혈액 중 산소농도를 높이기 위한 고압산소치료를 2회 정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강릉 펜션 사고현장에서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