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사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오전(25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 이후 처음으로 소환했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의 기소에 필요한 보강수사에 주력할 방침입니다.

나확진 기자입니다.

[기자]

사법농단 의혹으로 구속수감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 이틀 만에 서울중앙지검에 다시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오늘 오전 양 전 대법원장을 비공개로 소환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기간이 최대 다음 달 12일까지인 만큼 이 기간을 충분히 활용해 조사를 마무리짓고 기소할 방침입니다.

그동안 수사가 양 전 대법원장의 혐의를 찾는데 있었다면 이제는 기소해 유죄를 이끌어내기 위한 '입증'에 주안점이 있습니다.

이를 위해 일제 강제징용 소송 등 각종 재판개입, 헌법재판소 내부정보 유출과 법관사찰, 비자금 조성 의혹 등 영장에 적시한 40여개 혐의를 하나하나 되짚을 예정입니다.

구속 전 3차례 소환에서 양 전 원장의 입장을 들었던 데에서 벗어나 이제부터는 구체적 증거를 제시하며 진술의 모순점을 드러내는데 중점을 둘 방침입니다.

검찰은 혐의를 모두 부인해온 양 전 원장이 구속 후 입장을 바꿀 가능성에도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또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의 재판청탁 의혹 역시 양 전 대법원장이 최소한 보고를 받았을 것으로 보고 조사할 방침입니다.

다만 사법농단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만큼 법원 밖에서 재판 개입에 관여한 인사들의 수사는 이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합뉴스TV 나확진입니다.

ra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