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2:07 설날 다가오는데…멈춰선 남북 이산가족 상봉

설날 다가오는데…멈춰선 남북 이산가족 상봉

송고시간2019-01-27 09: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앵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간 대화는 어느때보다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남북간 협력사업은 여전히 발이 묶인 형국입니다.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사업들까지 줄줄이 대북제재의 벽에 가로 막혀 첫발도 떼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9월 남북정상은 인도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면서 우선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이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간 적십자회담은 해를 넘겨서도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가장 큰 걸림돌은 역시 대북제재.


화상상봉에 필요한 장비를 북측이 반입하려면 제재면제 절차를 밟아야 하는데, 이를 위한 논의가 길어지며 사업이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겁니다.

최근 북한에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제공하는 사업 역시 마찬가지.

지난해 말부터 타미플루 제공을 준비해왔지만 전달에 사용되는 운송수단의 제재 저촉 여부를 둘러싸고 한미 간의 협의가 길어지면서 일정이 거듭 연기되고 있습니다.

<이유진 / 통일부 부대변인> "기술적·실무적인 준비 문제가 남아 있어서 일정이 늦어진다는 점, 이 부분만 제가 말씀을 드릴 수가 있고요. 필요한 준비가 마치면 조만간 대북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관영매체를 통해 남북협력사업에서 미국 등 다른 나라의 눈치를 봐서는 안된다며 우리 정부를 연일 압박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다음달 말에 열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대북제재 문제가 어느정도 해소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에 앞서 우리 당국자들이 인도적 문제와 관련해서는 국제사회를 더욱 적극적으로 설득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