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뷰]

[앵커]

올해로 3·1 운동 100주년을 맞습니다.

3·1운동의 도화선이 된 게 2·8 독립선언인데요.

100년 전 도쿄 한복판에서 우리 유학생들은 조국 독립의 의지를 세계 만방에 알렸습니다.

오늘 도쿄와 서울에서 100주년 기념 행사가 열렸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1919년 2월 8일 일본에 유학 중이던 남녀학생 600여명이 한국의 독립을 요구하는 선언서와 결의문을 선포한 사건인 2·8 독립선언.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이 됐습니다.

올해로 100주년을 맞은 '2·8 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념식이 일본 도쿄 재일본한국YMCA에서 열렸습니다.

<이청길 / 재일본한국YMCA 이사장> "애국심에 불타던 청년 학도들이 우리 민족의 자주독립을 세계 만방에 선언함으로써…"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의 심장부인 도쿄에서 우리 유학생들이 모여 외쳤던 2·8 독립선언은 일본은 물론 세계에 정의와 평화의 메시지를 심어줬다는 점에서 특별했다는 평가입니다.

<피우진 / 국가보훈처장> "당시 비장한 각오로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피끓는 젊은 학생들의 함성이 들리는 것 같아 가슴이 뜨거워집니다."

기념식에는 광복회원, 애국지사 유가족, 유학생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국내에서도 2·8 독립선언 기념 행사들이 잇따라 열렸습니다.

특히 서울 배재어린이공원에서는 2·8 독립선언에 참여한 여성들을 상징하는 기념상 '거사 전야' 제막식이 거행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기념상은 한복을 입은 한 여학생이 등불을 비춰주고 교복을 입은 다른 여학생이 독립선언서를 찍어내는 모습을 형상화했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