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남북이 공동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됐습니다.

서울시는 오늘(1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에서 49표 중 과반인 34표를 받아 부산시를 제치고 유치 신청 도시가 됐습니다.

이로써 서울시는 1988년 서울올림픽 이래 44년만의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합니다.

북측의 유치 신청 도시로는 평양이 확실시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