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1일) 오전 11시 쯤 경기 여주시 KCC 여주공장에서 대형 유리판이 쓰러져 56살 노동자 변 모 씨가 사망했습니다.

사고 당시 변 씨는 3인 1조로 투입된 대형 유리판 하역작업을 마친 뒤 홀로 마무리 작업을 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대 길이 3미터가 넘는 대형 유리판은 10개가 한 묶음으로 무게만 2.5t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안전 수칙 미이행 사항이 발견될 경우 관련자들을 입건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