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청와대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의 조사를 받기 위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12일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이날 오전 10시께 수원지검에 도착한 김 전 수사관은 취재진에 "국가기능을 제자리로 정상적으로 돌려놓기 위해 국민 여러분께 청와대의 범법행위를 고발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밝혔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했을 때 윗선의 지시로 민간인 사찰 첩보를 생산했다고 폭로했지만, 청와대는 모든 의혹을 부인하며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검찰이 피고발인 신분으로 김 전 수사관을 소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이날 조사는 상당한 시간 동안 진행될 전망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