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지난해 한 남성이 마약에 취해 쓰러졌다는 의심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7일 오전 4시 30분께 직원 A씨가 버닝썬 앞 노상에 쓰러져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는데요.
당시 병원 측은 A씨의 소변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감정 결과, 마약류 투약에 대해 '음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연합뉴스TV>
<편집: 박서진>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