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 감독과 함께 야구 대표팀을 이끌 7명의 코치진이 확정됐습니다.

KBO 사무국은 정민철, 김재현 야구 해설위원을 각각 투수코치와 타격코치로 선임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진갑용 삼성 코치가 배터리 코치로, 김종국 KIA 코치는 작전 코치로 합류합니다.

NC에서 김경문 감독을 보좌했던 김평호 코치는 대표팀 전력분석 총괄 코치로 선임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