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19일 오전 7시 10분쯤 대구시 중구 포정동의 한 사우나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이 불로 사우나 손님과 건물 내 다른 시설에 있던 50여 명이 연기를 마셔 일부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 가운데 2명은 결국 숨졌습니다.
숨진 2명은 모두 60대로 추정되며 불이 난 남탕에 쓰러져 있다가 화재진압을 마치고 현장수색을 하던 소방관들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불은 4층 남탕에서 시작됐지만, 여탕이 있는 3층까지 연기가 퍼져 부상자는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당국은 소방차 등 50여 대와 140여 명의 소방인력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여 20분 만에 불을 껐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4층 계단 배전반에서 불길이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바탕으로 사우나 관계자 등을 상대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 : 연합뉴스TV>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