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소송 중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남편으로부터 폭행 등의 혐의로 고소당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의 남편 45살 박 모 씨는 서울 수서경찰서에 조 전 부사장을 특수상해와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박 씨는 조 전 부사장의 폭언과 폭행으로 고통받았고 2014년 '땅콩회항' 사건 이후 폭행 빈도가 높아졌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박 씨는 조 전 부사장이 쌍둥이 아들을 학대했다는 주장도 고소장에 담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에 대해 조 전 부사장 측은 박 씨의 알코올 중독으로 결혼생활이 어려워진 것이라며 아동학대는 근거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