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생시간 01:19 [영상] 윤지오에 실명 공개 요구한 MBC '뉴스데스크' 앵커…결국 사과

[영상] 윤지오에 실명 공개 요구한 MBC '뉴스데스크' 앵커…결국 사과

송고시간2019-03-19 16: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지난 18일 MBC TV '뉴스데스크'가 생방송에서 고(故) 장자연의 동료배우이자 '장자연 문건' 목격자인 윤지오 씨에게 문건 속 실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과했습니다.

뉴스데스크 진행자인 왕종명 앵커는 윤 씨에게 "장자연 문건에 방씨 성을 가진 3명,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했는데 공개할 의향이 있는가"라고 물었는데요.

윤씨가 대답을 회피함에도 불구하고 재차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것이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해봤는가"라고 질문해 시청자들의 큰 비판을 받았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편집: 손수지>

<영상: 연합뉴스TV>


주요영상

영상 홈

핫영상

많이 본 영상

핫뉴스

전체보기